HOME 배구 V리그
헝그리 정신 vs 행복... PS에 임하는 각기 다른 자세
김가을 기자 | 2016.03.08 15:54
현대캐피탈 노재욱과 OK저축은행 곽명우, 대한항공 한선수와 삼성화재 유광우. (C) KOVO

[스포츠타임스=김가을 기자] “선수들이 헝그리 정신을 가지고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

“경기장은 행복한 놀이터라고 말했다. 선수들이 즐기면서 하기를 바란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지난해 10월 막을 올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정규리그가 6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순위표 앞자리에 이름을 올린 팀들은 챔피언결정전 우승컵을 두고 마지막 열전에 돌입한다.

치열한 대결에 앞서 8일 오후 2시 청담 리베라호텔에서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남녀 7개팀 감독과 선수들이 모여 각오를 다졌다. 남녀 각 한 팀만 정상에 오를 수 있는 만큼 승리에 대한 의지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렬했다. 그러나 경기에 임하는 자세에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디펜딩 챔피언’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은 “포스트시즌에는 기술보다는 마음가짐과 애절함이 중요하다. 선수들이 ‘헝그리 정신’을 가지고 해야 한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양철호 현대건설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양 감독은 “배고픈 것은 저도 마찬가지다. 선수들이 간절함을 갖고 한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남자부 삼성화재 임도헌 감독도 ‘간절함’을 키워드로 꼽으며 의지를 다졌다.

반면 4위로 포스트시즌 막차에 오른 대한항공 장광균 감독대행은 “경기는 이길수도 있고 질 수도 있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도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도 “선수들에게 코트장을 놀이터라고 표현한다. 행복한 놀이터라고 말하고 싶다. 선수들이 놀이터에서 즐겁게 놀 듯이 마지막까지 열심히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신뢰’를 키워드로 꼽았다.

헝그리 정신과 행복. 각기 다른 키워드를 앞세워 포스트시즌에 임하는 팀들이 경기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포스트시즌 첫 경기는 오는 10일 삼성화재와 대한항공의 준플레이오프를 시작으로 닻을 올린다.

IBK기업은행 김희진과 흥국생명 이재영, 현대건설 양효진. (C) KOVO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