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에밋 넣고+승진 끌고’ KCC, 16시즌 만에 정상 탈환
김가을 기자 | 2016.02.21 15:48
KCC 선수단. (C) KBL

[스포츠타임스=안양, 김가을 기자] 승리의 여신은 KCC를 향해 미소지었다.

추승균 감독이 이끄는 KCC는 21일 오후 2시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86-71로 이겼다. 이 승리로 KCC는 1999-2000시즌(현대 시절) 이후 무려 16시즌 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외국인 선수 안드레 에밋(30점, 10리바운드)과 하승진(24점, 21점)이 각각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올 시즌 마지막 승리를 이끌었다.

종전까지 KCC와 모비스는 35승 18패를 기록하며 나란히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결국 우승컵의 향방은 최종전에서 갈리게 됐다.

유리한 것은 KCC였다. KCC는 올 시즌 모비스전에서 4승 2패를 기록하며 우위를 점했다. 최종전에서 이기면 무조건 우승, 지더라도 모비스 역시 패한다면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상황이었다.

KCC는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에밋과 전태풍의 득점포를 앞세워 한때 8-0으로 앞섰다. 인삼공사는 박찬희와 이정현, 양희종의 득점을 더해 추격에 나섰다.

위기의 상황 KCC는 전태풍의 3점슛으로 달아나는 듯했다. 그러나 인삼공사 찰스 로드에게 득점을 허용하며 17-14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시작과 동시에 인삼공사가 집중력을 발휘했다. 특히 순간적인 더블팀으로 KCC 앞선을 흔들었다. KCC는 2연속 실책을 기록하며 흔들렸다. 그러나 2쿼터 막판 허버트 힐과 안드레 에밋이 연속으로 득점을 기록하며 45-35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 두 팀은 점수를 주고 받으며 팽팽하게 맞섰다. 인삼공사는 찰스 로드와 박찬희가 득점에 성공했고, KCC는 하승진이 공격에 앞장섰다. 그러나 뒷심에서 KCC가 앞섰다.

KCC는 골밑을 점거한 하승진이 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상대 추격을 뿌리쳤다. 여기에 김태술과 안드레 에밋이 3점슛을 꽂아 넣으며 힘을 보탰다. KCC는 70-53으로 멀찍이 달아났다.

마지막 쿼터 KCC는 안드레 에밋을 중심으로 전태풍과 하승진이 득점을 더하며 차근차근 점수를 더했다. 인삼공사는 오세근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끝까지 추격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KCC는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터진 ~의 쐐기포를 앞세워 16시즌 만의 정상 탈환에 성공했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