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천적관계 증명’ 기업은행, 흥국생명 꺾고 10연승 질주
김가을 기자 | 2016.01.25 19:29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공격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 (C) KOVO

[스포츠타임스=인천, 김가을 기자] IBK기업은행이 풀세트 접전 끝에 흥국생명을 꺾고 파죽의 10연승을 달렸다.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IBK기업은행은 25일 오후 5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2015-2016 NH농협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2-25, 25-23, 25-17, 20-25, 15-12)로 역전승했다.

김희진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32득점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맥마혼(24점)과 박정아(15점)도 각각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10연승을 달린 기업은행(16승 6패)은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동시에 올 시즌 흥국생명전 5연승을 달렸다. 반면 흥국생명(13승 9패)은 2연패에 빠졌다.

10연승에 도전하는 기업은행과 올 시즌 기업은행전 첫 승을 노리는 흥국생명의 승패는 5세트에 갈렸다. 기업은행은 2~3세트, 흥국생명은 1세트와 4세트를 챙기며 5세트 승부를 펼쳤다.

기업은행은 김희진이 흥국생명 테일러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첫 득점을 기록했다. 맥마혼의 공격 득점까지 더해 점수 차를 벌렸다. 김유리는 서브에이스로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은 테일러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추격했다.

뒷심에서 기업은행이 앞섰다. 7-6 상황에서 맥마혼이 후위 공격과 2연속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김수지, 테일러의 득점을 묶어 마지막까지 힘을 냈다. 그러나 기업은행은 맥마혼의 공격 득점과 상대 범실을 묶어 승리의 마침표를 직었다.

두 팀은 1세트부터 접전을 펼쳤다. 20-20 동점 상황까지 시소 경기를 펼쳤다. 기업은행은 김희진, 흥국생명은 김수지가 각각 6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막판 집중력에서 흥국생명이 앞섰다. 신연경의 오픈 공격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흥국생명은 연이은 상대 범실로 24점 고지를 밟았다. 여기에 테일러가 오픈 공격 득점을 기록하며 1세트를 챙겼다. 스코어는 25-22였다.

2세트 시작과 동시에 흥국생명이 다시 한 번 매서운 손끝을 자랑했다. 테일러가 연속으로 서브에이스를 기록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작전 시간을 요청해 전열을 가다듬은 기업은행은 맥마혼의 서브 득점으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흥국생명이 집중력을 먼저 발휘했다. 테일러와 김수지가 번갈아 득점포를 가동하며 18-13으로 달아났다. 이에 기업은행은 맥마혼이 연속으로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추격했다. 21-21 동점을 만든 기업은행은 김희진의 오픈 공격 득점을 앞세워 25-23으로 2세트를 마무리했다.

기세를 올린 기업은행은 3세트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김희진과 맥마혼, 박정아가 번갈아 득점에 가담했다. 상대 범실까지 묶어 12-6으로 더블 스코어를 만들었다. 흥국생명은 김혜진과 테일러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추격했지만, 범실 5개를 기록하며 추격 기회를 놓쳤다.

23-16으로 점수 차를 벌린 기업은행은 김희진의 오픈 공격 득점과 상대 범실로 3세트를 25-17로 마쳤다.

경기를 마무리하려는 기업은행과 승패를 뒤집으려는 흥국생명은 4세트 8-8 동점 상황까지 접전을 펼쳤다. 흥국생명이 집중력을 먼저 발휘했다. 테일러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15-1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기업은행은 김희진과 박정아의 득점포를 앞세워 마지막까지 추격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흥국생명 테일러가 퀵오픈 공격과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25-20으로 4세트를 마쳤다. 스코어 2-2로 균형을 맞춘 두 팀의 경기는 5세트로 이어졌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