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박민영 ‘피자배달원에서 검사까지, 파란만장 인아 라이프’
김다현 기자 | 2015.12.21 12:18
박민영. (C)로고스 필름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박민영이 ‘지(智)-덕(德)-미(美)’ 를 갖춘 완벽 여검사로 변신, 본격 행동에 나선다.

박민영은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연출 이창민/제작 로고스필름/이하 ‘리멤버’)에서 소녀 감성을 가진 엉뚱 발랄 법대생 이인아 역을 맡아 유승호(서진우)와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17일 방송된 4회 분 엔딩에서는 4년 뒤 검사가 되어 법정에 앉아 있는 박민영의 모습이 비춰지면서 인아가 보여줄 색다른 변모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리멤버’ 홍일점 박민영이 펼쳐낼 총천연색 ‘민영 에너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박민영은 5회부터 여검사로 변신, 행동하는 날카로운 ‘지성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깔끔한 포니테일 헤어스타일을 하고 검사복을 입은 인아가 지난 날 오지랖과 씩씩함으로 동분서주하던 여대생 인아 때와는 분위기부터 확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것. 검사라는 신분과 전문 지식, 예리한 지성을 갖춘 인아가 이제 그저 재판을 지켜보는 방청석의 구경꾼이 아니라 진범을 찾아내고, 법정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분명히 낼 줄 아는 법조인이 된 셈이다.

특히 예고에서 인아는 유승호에게 “나 4년 전 너희 아버지 재판, 잊은 적 없어. 그 말, 하고 싶었어”라고 말했던 터. 과연 인아가 4년 전 ‘서촌 여대생 살인사건’의 진범을 밝혀내야 하는 유승호의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담당할 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더욱이 진실을 밝히고 정의로움을 구현하겠다는 인아의 신념은 전보다 더 굳건해져 시청자들의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을 해소해 줄 전망이다.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진우를 구하기 위해 불법 도박장에 난입해 콜라를 발사하거나 남규만(남궁민)의 별장에 몰래 침입하던 인아가 여검사로서도 당돌함과 씩씩함으로 무장한 ‘정의의 여신’ 면모를 발산하는 것. 법대 강의 중 교수님에게 질문을 받고 얼버무리며 대답도 잘 못 하던 인아가 서재혁(전광렬)의 재판을 계기로 얼마나 더 단단한 인물이 되었는지 법정 안팎의 사건을 통해 더욱 흥미롭게 드러날 예정이다.

그런가하면 인아는 따뜻한 마음씨와 밝은 미소로 ‘리멤버’ 극 전반에 햇살 같은 ‘밝음’을 선사하고 있다. 살인사건의 어두운 실체와 강인한 남자들의 거친 언어가 오가는 와중에 그야말로 유일한 ‘빛’같은 존재인 것. 특히 시청자들은 인아가 살인마의 아들로 낙인찍힌 진우를 보듬어주고 처음부터 끝까지 사건을 목도하며 믿어준 단 한 사람인만큼, 진우에게 힘이 되어 주길 바라고 있다.

박동호(박성웅)가 재판에서 진범을 밝히는 것을 포기하고, 4년 뒤 인아가 검사가 되면서 그 기대감이 한층 더 높아지고 있는 상황. 더불어 성인이 되어 변호사로 나타난 진우와 검사가 된 인아가 4년 만에 재회하는 특별한 장면이 펼쳐지면서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 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날로 더해가고 있다.

SBS 수목미니시리즈 ‘리멤버’는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천재 변호사의 ‘휴먼 멜로드라마’. 방송 4회 만에 시청률 14.3%(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을 돌파,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수목극의 판도를 뒤엎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리멤버-아들의 전쟁’ 5회 분은 오는 2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