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3연패’ 추승균 감독, “더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김가을 기자 | 2015.12.13 18:26
추승균 감독, (C)KBL

[스포츠타임스=인천, 김가을 기자] “경기를 치르면 더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추승균 KCC 감독의 말이다.

추승균 감독이 이끄는 KCC는 13일 오후 4시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전자랜드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4라운드 경기에서 83-85로 졌다. 이날 패배로 KCC(16승 14패)는 3연패에 빠졌다.

이날 경기는 트레이드 이후 첫 맞대결로 눈길을 끌었다. KCC는 11일 포웰을 전자랜드에 보내고 허버트 힐을 받았다. 이날 허버트 힐은 22분 52초 동안 10점, 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제 몫을 해냈다. 그러나 KCC는 경기 막판 상대에게 연속으로 3점슛을 내주며 패배를 기록했다.

경기 후 추 감독은 “허버트 힐의 플레이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아직 호흡이 맞지 않기 때문에 그 부분을 신경써야 할 것 같다. 경기를 치르다보면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KCC는 이날 패배로 3연패에 빠졌다. 설상가상으로 주전 선수 전태풍이 발목 부상을 당했다. 전태풍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골 밑 슛을 넣던 중 방송사 카메라맨 발을 밟고 발목을 다쳤다.

추 감독은 “(전)태풍이가 다쳐서 걱정이다. 분위기 잘 추스러서 다음 경기에 임하겠다”고 말하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