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헤인즈 복귀 연기’ 오리온, 모비스전 外人 1명 출전
김가을 기자 | 2015.12.11 06:01

[스포츠타임스=김가을 기자] 해결사 헤인즈(오리온)의 부상 복귀가 예정보다 늦어진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10일 오후 프로농구연맹(KBL)에 헤인즈 부상 공시 기간을 2주 연장한다고 전했다.

지난달 15일 KCC전에서 왼쪽 무릎 인대를 다친 헤인즈는 병원에서 3주 진단을 받았다. 오리온은 KBL에 3주(11월 20일~12월 10일) 부상 공시를 요청했다.

예상과 달리 헤인즈는 여전히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결국 헤인즈는 부상 공시 마지막 날인 10일 재검사를 받았고, 오리온은 KBL에 부상 공시 기간 2주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헤인즈는 추가 부상 기간인 23일 이후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11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울산 모비스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4라운드 경기다.

오리온은 헤인즈 부상 공백을 채우기 위해 일시 대체 외국인 선수로 제스퍼 존슨을 영입했다. 헤인즈의 부상이 길어지면서 제스퍼 존슨과 계약을 연장할 예정이다.

하지만 KBL 외국인 선수 관리규정 제8조 9항에 따라 제스퍼 존슨은 11일 모비스전에 나서지 못한다. KBL은 부상 선수의 추가 진단 시 이전 진단 종료일 이후 첫 경기는 부상 선수 및 교체 선수 모두 출전을 금지하고 있다.

규정에 따라 오리온은 11일 모비스전에서 부상 중인 헤인즈와 대체 선수 제스퍼 존슨 없이 조 잭슨만으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

모비스전을 앞둔 추 감독은 “중요한 경기다. 그러나 우리 팀은 외국인 선수 한 명만으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고 답답해했다. 오리온과 모비스의 10일 현재 28경기에서 나란히 20승 8패를 기록하며 공동 1위에 올랐다.

추 감독은 “조 잭슨은 외곽에서 공을 던지는 선수다. 장재석과 이승현 등이 골 밑에서 제 몫을 해줘야 한다”는 말로 출사표를 대신했다.

올 시즌 내내 1위를 달린 오리온이 모비스와의 맞대결에서 선두 수성에 성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두 팀의 대결은 11일 오후 7시 막을 올린다.

[사진=헤인즈, (C) KBL]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