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패장 김승기 감독대행, “불안했던 것이 드러났다”
김가을 기자 | 2015.12.10 21:30

[스포츠타임스=잠실, 김가을 기자] “불안했던 점이 그대로 드러났네요.”

패장 김승기 KGC인삼공사 감독대행의 말이다.

김 감독대행이 이끄는 안양 KGC인삼공사는 10일 오후 7시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4라운드 경기에서 83-93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인삼공사(18승 10패)는 연승 행진을 ‘2’에서 마감했다.

경기 전 김 감독대행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양)희종이는 목을 다쳤다. (오)세근이는 팔이 아프고, 마리오 리틀은 다리가 아프다”고 걱정했다.

우려는 코트 위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이날 오세근은 22분 53초 동안 6점, 2리바운드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양희종도 24분 15초를 뛰며 6점에 묶였다.

마리오 리틀이 27점을 몰아넣으며 힘을 냈지만, 정확성은 떨어졌다. 마리오 리틀은 2점슛 13번 중 6개, 3점슛은 8번 중 3개를 넣었다.

경기 후 김 감독대행은 “선수들 모두 몸이 좋지 않았다. 불안했는데, 그대로 드러났다.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다”고 말하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4라운드 첫 경기에서 패배를 기록한 인삼공사는 12일 안방에서 SK와 경기를 치른다.

[사진=김승기 감독대행, (C) KBL]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