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 신민아 심쿵 한 이불 동침
김다현 기자 | 2015.12.08 22:59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깜찍하게 발칙하게~아찔한 첫날밤!”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과 신민아가 ‘한 집 동거’에 이어 설렘 가득한 ‘한 이불 첫 동침’을 선보였다.

소지섭과 신민아는 지난 7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이나정 /제작 몽작소/이하 ‘오마비’) 7회 방송분에서 점점 깊어지던 로맨스에 갑작스레 위기가 닥친 모습을 담아냈던 터.

시크릿 헬스 트레이너 영호(소지섭)가 가홍 그룹의 후계자인 것을 알게 된 주은(신민아)이 “당신 진짜 내 지구 밖이었구나”라고 자신의 정체를 속인 영호에 대한 배신감을 드러내면서 긴장감을 증폭시켰던 바 있다.

이와 관련 소지섭과 신민아가 한 이불 속에 나란히 누워 달달한 애정행각을 벌이는 ‘밀착 동침’ 장면이 포착되면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두 사람이 설렘을 듬뿍 담은 눈빛으로 서로를 쳐다보는가 하면, 백허그를 한 채 잠이 든 모습을 선보이면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들뜨게 하고 있는 것. ‘소신커플’이 위기를 이겨내고 이제 막 피어오르기 시작한 연애의 불씨를 지켜낼 수 있을 지, 두 사람의 애정 행보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소지섭과 신민아의 ‘한 이불 첫 동침’ 장면은 최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오마비’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극중 소지섭과 신민아가 포근한 이불을 덮고 나란히 누워 서로를 바라보며 속닥이던 중 스르르 잠이 드는 장면. 소지섭이 신민아의 손을 잡고 손가락으로 쓰다듬는가 하면, 신민아를 뒤에서 안으며 잠드는 ‘백허그 동침’을 선보이면서 두 사람이 뿜어내는 케미가 극에 달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촬영에서는 소지섭과 신민아의 극세사 감정 연기가 빛을 발했다. 두 사람이 아찔한 동침 상황을 억누르는 섬세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던 것. 소지섭과 신민아는 극중 점점 농도가 짙어지는 영호와 주은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서로의 연기 동선을 체크하는가 하면, 좀 더 달콤한 장면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주고받았다. 또한 여러 번의 리허설을 펼치며 호흡을 맞춘 끝에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꿀처럼 달콤한 투샷을 탄생시켰다.

제작사 측은 “소지섭과 신민아는 현장에서도 적극적으로 서로의 연기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호흡을 맞추고 있다. 그로 인해 극중 김영호와 강주은의 ‘헬스 힐링 로맨스’가 완벽하게 표현되고 있다”라며 “극중 김영호와 강주은이 어떻게 위기를 극복해낼 지, 두 사람 만의 독특한 사랑법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7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7회 분에서는 신민아가 유인영을 향해 속 시원한 일침을 날리며, ‘신(新) 여성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주은(신민아)이 “세상 원래 유치하지 않나? 사랑받거나, 사랑받지 못하거나...”라는 말로 자신을 자극하는 수진(유인영)에게 “사랑하거나, 사랑하지 않거나...여야지!”라며 “타임머신 타기 싫다며, 그런데 왜 타고 있니”라고 일침을 놓으면서, 수진의 눈빛을 흔들리게 만들었다.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8회 분은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됐다. 

[사진=신민아와 소지섭. (C)몽작소]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