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흥국생명, 도로공사 상승세 막아낸 ‘블로킹 10개’
김가을 | 2015.11.26 18:37


[스포츠타임스=인천, 김가을 기자] 흥국생명이 도로공사의 기세를 막아세웠다. 비결은 블로킹이었다.


박미희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26일 오후 5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경북김천 하이패스(도로공사)와의 2015-2016 NH농협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이겼다.


이날 흥국생명은
10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승리를 챙겼다. 선발로 나선 테일러(4)와 김수지(3)가 맹활약했다.


흥국생명의 장벽은
1세트부터 가동했다. 김수지(3)와 테일러(2), 김혜진(1)6개를 잡아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유효 블로킹도 7개를 기록했다. 특히 외국인 선수 시크라의 공격을 연속으로 막아내 상대 기세를 꺾었다.


도로공사는 단
1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는 데 그쳤다. 오히려 도로공사는 상대 블로킹 앞에 번번이 가로막히며 어려움을 겪었다. 도로공사의 1세트 공격 성공률은 23.08%에 불과했다.


흥국생명 블로킹은
2세트에도 고비마다 터졌다. 흥국생명은 13-12로 앞서던 2세트 중반 공윤희가 고예림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분위기를 띄웠다. 22-17로 앞서던 2세트 후반에도 김혜진이 시크라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블로킹을 앞세워 앞선 두 세트를 손쉽게 챙긴 흥국생명은
3세트도 25-21로 마무리했다. 블로킹은 잡아내지 못했지만, 앞선 두 세트에서 블로킹으로 기세를 올린 덕에 3세트까지 승리로 마무리하며 2연승을 달렸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
사진=흥국생명 선수단, (C) KOVO]

김가을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