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드래프트 관전’ 이종현-최준용, “내가 다 떨린다”
김가을 | 2015.10.26 16:28


[스포츠타임스=김가을 기자] 2015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열린 26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

드래프트를 관전하기 위해 자리한 관중 사이로 낯익은 얼굴이 보였다. 대학생 국가대표 이종현(고려대)과 최준용(연세대)이었다. 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두 선수는 선배들을 응원하기 위해 드래프트 현장을 찾았다.

이종현은 드래프트장에는 처음 와본다. 1학년 때인 2013년에는 아시아남자농구선수권대회, 지난해에는 인천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관계로 현장에 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늘 같이 앉아 있던 형들이 프로팀에 가기 위해 드래프트석에 있는 걸 보니 뭔가 이상하다. 어제 형들에게 문자를 보냈는데, 얼마나 떨릴까 싶다. 내가 더 떨린다며 웃었다.

옆에 앉아있던 최준용 역시 마찬가지였다. 최준용은 지난해 드래프트 때도 왔었는데, 기분이 이상하다. 같은 팀에서 뛰던 형들과 헤어진다고 생각하니 어색하다고 말했다.

멀찍이 떨어져 형들을 응원하던 두 선수는 다음 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힌다. 그러나 이종현과 최준용 모두 실감나지 않는 듯했다.

이종현은 내년에 드래프트석에 앉아 있는 생각을 해봤다. 솔직히 아직 잘 모르겠다. 현실이 되면 엄청 떨릴 것 같기는 한데, 지금은 형들이 어느 팀에 갈지 더 궁금하다며 머리를 긁적였다.

최준용도 상상만으로는 실감 나지 않는다. 다만 드래프트 현장에 올 때마다 무섭다. 프로팀에 지명을 받는 선수가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선수도 있기 때문이다. 다 잘 돼서 프로팀에 가서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란히 앉아 형들의 프로 진출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 두 선수가 다음 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는 어떤 결과를 받아들게 될지 벌써부터 팬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김가을 기자 spec2@thesportstimes.co.kr


[
사진=이종현과 최준용, (C) 스포츠타임스 DB]

김가을  spec2@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