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우리은행, 청년희망펀드 기부 동참
정현규 | 2015.09.30 15:15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우리은행 한새여자스포츠단은 30일 서울 장위동 우리은행 체육관에서 위성우 농구단 감독 및 권오근 사격단 감독 등 선수단 전원이 참여한 가운데 청년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청년희망펀드 공익신탁 기부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는 국내 스포츠단 최초다.

 

사회 각계각층의 청년희망펀드 기부협약 릴레이가 계속되는 가운데 평소 팬들의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는 방안을 고민해 오던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히고 1천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우리은행은 2015-2016시즌 청년희망 3점슛을 통해 3점슛 1골 당 3만원을 적립해 매월 선수 명의로 공익신탁에 기부할 예정이다. 사격단 선수들도 사격대회 상금의 5%를 적립해 시즌 종료 후 선수 명의 신탁 계좌에 기부할 예정이다.

 

이번 기부협약을 주도한 위성우 감독과 권오근 감독은 우리 팀 선수들 평균 연령이 20대 중반으로 청년 실업 문제나 청년 일자리 창출과 같은 문제가 더욱 절실하게 다가왔던 것 같다. 비록 소액이지만 이번 기부협약을 통해 그동안 받은 팬들의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현규 기자 chkrab@thesporstimes.co.kr

[사진=우리은행, (C) 우리은행]

정현규  chkrab@thespor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