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뒤바뀐 분위기’ 2연패 전자랜드 vs 2연승 KGC
김다현 | 2015.09.30 06:27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4연승 뒤 2연패에 빠진 전자랜드와 4연패 뒤 2연승을 달린 KGC가 맞붙는다.

인천 전자랜드와 안양 KGC인삼공사는 30일 오후 7시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15-2016 KCC 프로농구 1라운드 대결을 펼친다.

29일 현재 전자랜드는 42패를 거두며 2, KGC24패를 기록하며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만 놓고 보면 전자랜드가 우위에 있지만, 최근 분위기는 KGC가 더 좋다.

전자랜드는 지난 12kt전을 시작으로 20일 삼성전까지 4연승을 달렸다. 개막 4연승은 창단 첫 기록으로, 전신인 대우 제우스 시절(19981111~21)을 포함해도 어깨를 나란히 한다.

그러나 25SK전에서 73-83으로 패한 데 이어 28일 동부전에서 60-66으로 지면서 2연패에 빠졌다.

반면 KGC는 오리온스와의 개막전부터 23LG전까지 개막 4연패의 수렁에 빠졌었다. 하지만 26일 동부전에서 올 시즌 첫 승을 챙긴 뒤 28SK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최근 두 팀 분위기가 뒤바뀐 이유 중 하나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 때문이다. 전자랜드는 올 시즌 장신 외국인 선수로 안드레 스미스, 단신 외국인 선수로 알파 뱅그라를 영입했다.

스미스는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31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뱅그라 역시 두 번째 경기에서 216리바운드를 걷어내며 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그러나 앞선 두 경기에서 스미스와 뱅그라 모두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뱅그라는 25SK전에서 1120초 동안 2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공격 성공률은 단 14%에 그쳤다.

28일 열린 동부전에서는 스미스가 아쉬움을 남겼다. 스미스는 2351초 동안 6, 5리바운드를 잡아냈다. 공격 성공률이 29%에 불과했다.

이에 맞서는 KGC는 최근 두 외국인 선수가 한국에 적응하는 모양이다. 장신 외국인 선수 찰스 로드는 오리온스전과 KCC전 연속으로 5반칙 퇴장을 당했다. 당시 김승기 감독대행은 기분을 이기지 못하고 자기 마음대로 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마리오 리틀 역시 KCC전에서 12개의 3점슛을 던져 단 1개만 림에 넣는 극도의 부진을 경험했다. 그러나 두 선수는 최근 2경기에서 평균 더블더블(!410리바운드)를 합작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고 있다.

과연 2연패에 빠진 전자랜드가 연패 탈출에 성공할지, 아니면 2연승을 달리는 KGC가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결과가 궁금하다. 두 팀의 경기는 30일 오후 7시부터 확인할 수 있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
사진=안드레 스미스와 찰스 로드, (C) KBL]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