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사이먼+박승리 35점 합작’ SK, 전자랜드 연승행진 저지
김다현 | 2015.09.25 20:55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박승리와 사이먼의 활약을 앞세운 SK가 전자랜드의 연승행진을 막으며 승리를 챙겼다.


문경은 감독이 이끄는 서울
SK25일 오후 7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83-73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SK(33)는 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반면, 전자랜드(41)는 개막 후 연승행진을 ‘4’에서 마감했다.


박승리
(16)와 외국인 선수 데이비드 사이먼(19)이 공격에 앞장서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초반 두 팀은 팽팽하게 맞섰다
. 1쿼터 종료 430여초를 남기고 1점 차 시소 경기를 펼치던 상황에서 전자랜드가 집중력을 발휘했다. 안드레 스미스와 정병국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한때 16-10으로 앞섰다.


점수 차가 벌어지자
SK는 작전 타임을 불러 전열을 가다듬었다. 이정석을 투입해 기동력을 높인 SK는 박승리의 연속 득점으로 1쿼터 종료 29.8초를 남기고 17-16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전자랜드에게 자유투를 내주며 17-18로 밀린 채 1쿼터를 마쳤다.


2
쿼터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전자랜드가 정효근과 김지완의 득점을 앞세워 25-19로 달아났다. 이에 SK는 스펜서와 박승리의 이승준의 속공을 앞세워 2쿼터 시작 4분여 만에 27-25로 역전했다.


전자랜드는 스미스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 SK의 기세는 쉽게 꺾이지 않았다. SK는 스펜서의 외곽포까지 더해 점수 차를 벌렸다. 여기에 전자랜드 스미스와 유도훈 감독의 테크니컬 파울로 얻은 자유투 4개를 림에 꽂아 넣으며 44-39로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전자랜드의 공격이 거세졌다
. 외국인 선수 스미스와 정영삼의 득점포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전자랜드는 43-45까지 따라잡았다.


그러나 홈 팬들의 응원을 받은
SK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최원혁이 골밑을 파고 들어 2점슛을 성공시킨 데 이어 사이먼이 덩크슛을 림에 꽂아 넣으며 52-45로 달아났다. 점수 차가 벌어지자 전자랜드는 작전타임을 불러 SK의 흐름을 끊었다.


전자랜드는 스미스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으나
, SK는 박승리와 오용준의 득점으로 앞서나갔다. 당황한 전자랜드는 실책을 범하며 추격 기회를 날렸다. SK64-57로 앞서며 3쿼터를 끝냈다.


SK
의 공격은 마지막 쿼터 들어 더욱 거세졌다. 최원혁의 3점슛을 시작으로 오용준과 박승리가 점수를 보태며 경기 종료 8분여를 남기고 71-58로 앞섰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결과를 알 수 없었다
. 전자랜드는 박승리의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로 얻은 자유투에 이어 김지완의 점수까지 보태 65-71까지 따라붙었다. 이후 두 팀은 점수를 주고 받으며 기싸움을 벌였다.


마지막 집중력에서 앞선 것은
SK였다. 경기 종료 410초를 남기고 최원혁이 3점슛을 터뜨리며 78-67로 달아났다. 여기에 사이먼이 승리의 쐐기를 박는 골밑슛을 꽂아 넣으며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로써 SK는 전자랜드의 연승행진을 막고 승리를 챙겼다.


[
사진=데이비드 사이먼, (C) KBL]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