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패장’ 이상민 감독, “도망가야 할 때 도망가지 못했다”
김다현 | 2015.09.20 18:45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도망가야 할 때 도망가지 못한 게 패인이다.”


패장이상민 삼성 감독이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이 감독이 이끄는 서울 삼상은
20일 오후 4시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57-72로 졌다. 이날 패배로 삼성은 연승 행진을 ‘2’에서 마감했다.


삼성은 경기 초반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임동섭의 공격을 앞세워 점수를 쌓았다
. 그러나 후반 상대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전반에 수비가 잘 됐다. 전자랜드를 상대로 리바운드를 10개 이상 많이 잡았다. 그러나 속공 찬스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서 도망가야 할 때 도망가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삼성은 전반에 리바운드 26개를 잡아내며 전자랜드(14)에 앞섰다.


이날 패배로 삼성은 승리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 전날 경기에서 92점을 넣으며 동부에 승리를 챙겼던 삼성은 이날 57점에 묶이며 패배를 기록했다.


이 감독은
92점 넣을 때도 있고 57점 넣을 때도 있는데, 기복이 너무 심하다. 어린 선수 많아서 롤러코스터 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이런 것을 이겨내야 한다고 말하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
사진=이상민 감독, (C) KBL]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