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이상민 삼성 감독, 박재현-이호현에게 전하는 말
김다현 | 2015.09.19 06:52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가드라는 포지션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겨내야 발전할 수 있다.”

현역 시절 정확한 패스로 컴퓨터 가드로 불리던 이상민 삼성 감독이 제자이자 후배 가드인 박재현과 이호현에게 조언했다.

새 시즌을 앞두고 이 감독은 박재현과 이호현을 차세대 가드로 낙점했다. 이 감독은 “()재현이와 ()호현이 둘 다 2~3년 차 어린 선수다. 가능성이 있다. 이들이 성장해야 한다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박재현은 2013-2014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4순위로 삼성의 유니폼을 입은 3년 차 선수다. 데뷔 때만해도 안정적인 경기 운영력과 공격력을 갖춘 선수로 주목 받았으나, 부상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 감독은 지난 시즌 ()재현이에게 포인트가드를 맡겼는데, 부담스러워 하는 것 같았다. 올 시즌 슈팅가드로 전환한 만큼 부담을 덜고 경기에 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박재현은 지난해에는 동료들에게 슛 기회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마음에 이런저런 생각이 많았다. 이제는 슈팅 찬스를 만들어서 조금 더 적극적으로 경기에 나서려고 한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오리온스에서 영입한 2년 차 신인 이호현 역시 마찬가지다. 이호현은 리딩과 패스 실력에서는 합격점을 받았지만, 경험 부족으로 아직 보완해야 할 게 많다는 평가다.

이 감독은 호현이가 빨리 성장을 해줘야 한다. 그런데 지난해보다 더 많은 부담감을 갖는 것 같다고 걱정했다.

이호현은 감독님께서 굉장히 꼼꼼하게 가르쳐 주신다. 조금 더 확률 높은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상황별로 설명해 주신다. 비시즌 동안 많이 배웠는데, 막상 시즌에 돌입하니 마음이 급해서 감독님 말씀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 감독은 두 어린 선수에게 즐겨야 한다. 재현이와 호현이는 어렸을 때부터 가드 포지션을 봤다. 부담을 이겨내야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감독의 조언을 받은 박재현과 이호현이 부담을 이겨내고 발전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 결과가 궁금하다. 삼성은 19일 오후 2시 원주 동부와 시즌 세 번째 경기를 치른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
사진=박재현과 이호현, (C) KBL]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