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유니폼은 바꿔입었어도...’ KCC에서도 빛난 포웰의 리더십
김다현 | 2015.09.13 20:54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포웰의 리더십은 KCC에서도 빛났다.


리카르도 포웰이 속한
KCC13일 오후 6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2015-2016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92-88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CC는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까지 전자랜드에서 주장을 맡았던 포웰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통해
KCC의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전자랜드에서 외국인 선수로는 처음으로 팀의 주장을 맡았던 포웰은 빼어난 실력은 물론이고 묵직한 리더십으로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 ‘캡틴포웰의 활약은 KCC에서도 계속됐다.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한 포웰은 15
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특히 포웰은 1쿼터 막판 절묘한 패스로 팀 동료 김태홍의 득점을 돕는가 하면 화려한 개인기를 앞세워 직접 득점에 가담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78-73으로 쫓기던 4쿼터 중반에도 깔끔한 슛으로 리드를 지키는 데 한 몫했다.


그러나 포웰의 활약은 코트 안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 포웰의 리더십은 코트 밖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KCC
56-45로 앞서던 3쿼터 중반 전태풍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다. 전태풍이 벤치에 들어와서도 아쉬움을 버리지 못하자 포웰이 리더십을 발휘했다.


포웰은 코트로 나가는 전태풍을 잡고 무언가 이야기를 하더니
, 이내 KCC 홈 팬들을 향해 전태풍을 위한 박수를 유도했다. 팬들의 환호를 받은 전태풍은 오른손을 들어올리며 감사함을 표했다.


어수선한 분위기를 바로 잡은
KCC는 마지막까지 리드를 놓치지 않고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포웰의 리더십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
사진=리카르도 포웰, (C) KBL]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