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유재학-이상민-추승균, “올 시즌 1차 목표는 6강”
홍성욱 | 2015.09.07 12:35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6강에 가는 것을 1차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시즌 우승팀 모비스도 하위팀 KCC와 삼성도 새 시즌 목표는 같았다.

7일 오전 11시 서울 JW 메리어트호테 그랜드 볼룸에서 2015-2016 KCC 프로농구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유재학 모비스 감독과 이상민 삼성 감독, 추승균 KCC 감독은 첫 번째 목표로 ‘6강 진출을 꼽았다.

디펜딩 챔피언모비스를 이끄는 유재학 감독은 프로-아마 최강전과 아시아 프로농구 챔피언십에서 보여드렸듯이 우리 팀은 젊은 선수들을 기용하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선수들이 어린 만큼 기복이 있을 것이다. 외국인 선수와 호흡을 맞출 시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팀은 이번 시즌 신구 조화와 국내-외국인 선수의 호흡에 따라 성적이 결정될 것 같다. 1차 목표는 6강으로 시작하지만, 6강에 올라가면 더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상민 삼성 감독도 비슷한 생각이었다. 삼성은 올 시즌을 앞두고 주희정과 문태영 등을 영입하며 전력을 강화했다.

이 감독은 첫 번째 목표는 6강이다. 시즌이 한 달 정도 앞당겨 졌기 때문에 아직 완벽한 조직력을 갖추지 못했다. 시즌을 치르며 선수들이 얼마나 조화를 이루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올 시즌 처음으로 사령탑에 오른 추승균 KCC 감독은 우리 팀은 지난 세 시즌 동안 하위권에 머물렀었다. 올해는 6강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러나 우리 팀에는 전태풍과 김태술 등 농구를 알고 하는 선수가 많기 때문에 한 단계씩 올라서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1차 목표로 ‘6강 진출을 잡은 세 감독이 올 시즌에는 어떤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2015-2016 KCC 프로농구는 12일 모비스와 동부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의 열전에 돌입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
사진=유재학-이상민-추승균 감독, (C)KBL]

홍성욱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