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단신 선수와도 맞붙는 양희종, "힘들 것 같다“
김다현 | 2015.09.06 07:36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그동안 치렀던 그 어느 시즌보다 힘들 것 같다.”

새 시즌을 앞둔 KGC인삼공사 주장양희종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양희종은 악착같은 수비와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팀의 중심을 잡고 있다. 2013-2014시즌에는 우수 수비상, 2014-2015시즌에는 수비 5걸에 선정되며 능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하지만 새 시즌을 앞둔 양희종은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않는다.

그는 오른쪽 발목을 다쳐서 대표팀에서 하차했다. 소속팀에서도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시즌을 앞두고 운동 강도를 높였는데, 허리에 무리가 왔다. 3~4주 정도 운동을 못했다고 말했다.

양희종은 제대로 된 훈련을 시작한지 일주일도 되지 않았다. 이렇게 오래 쉰 적이 없었기에 당황스럽다. 시즌이 코 앞으로 다가왔는데,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해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부상으로 새 시즌 준비에 어려움을 겪은 양희종은 설상가상으로 외국인 선수 매치업이라는 숙제를 안게 됐다.

프로농구연맹(KBL)2015-2016시즌을 앞두고 193cm 이하 외국인 선수를 선발하는 제도를 도입했다. 단신 외국인 선수 중 일부는 스몰포워드로 등록했다. 포지션 특성상 양희종은 단신 외국인 선수와의 맞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양희종은 단신 외국인 선수와 붙는 경우가 많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준비는 하고 있는데, 개인기가 좋고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걱정이 된다. 그동안 치렀던 그 어느 시즌보다 힘들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양희종은 순순히 물러설 마음이 없다. 양희종은 외국인 선수들은 우리나라 선수들과는 다른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약한 부분을 공략해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트 안에서 동료들의 플레이를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더불어 개인 훈련을 통해서라도 슛 정확도를 높여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
사진=양희종, (C) 스포츠타임스]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