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허훈 맹활약’ 연세대, SK 꺾고 8강 합류
김다현 | 2015.08.18 18:53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동생연세대가 형님’ SK를 꺾는 저력을 발휘했다.


은희석 감독이 이끄는 연세대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SK와의 2015 KCC 프로-아마 최강전에서 허훈(25)의 맹활약을 앞세워 96-84(19-22, 28-16, 22-24, 27-22)으로 이겼다. 승리를 챙긴 연세대는 오는 20일 오후 2시 모비스와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동생연세대의 패기가 무서웠다. 연세대는 형님’ SK를 상대로 주눅들지 않는 플레이를 펼쳤다. 주포 정성호가 3점슛 2개를 포함해 8점을 몰아넣으며 공격을 이끌었고, 박인태가 46리바운드를 걷어내며 골밑을 지켰다. 그러나 혼자 11점을 올린 김민수를 앞세운 SK19-22로 밀린 채 1쿼터를 마쳤다.


휴식을 통해 심기일전한 연세대는
2쿼터 시작과 동시에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정성호의 3점슛을 시작으로 최준용과 박인태가 연속으로 골을 넣으며 27-27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올린 연세대는 김진용의 연속 득점과 천기범의 외곽포로 점수 차를 벌렸다
. 반면 SK2쿼터에만 9개의 실책을 기록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연세대는 47-38로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위기는
3쿼터에 찾아왔다. SK는 이현석의 3점슛으로 후반의 문을 연 반면, 연세대는 실책으로 상대에 공격 기회를 내줬다. 설상가상으로 골밑을 지키던 최준용이 5반칙으로 물러나면서 한때 56-54까지 쫓겼다.


그러나 연세대는 무너지지 않았다
. 박인태의 덩크슛을 시작으로 천기범과 김진용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연세대는 69-62로 앞서며 3쿼터를 마감했다.


연세대는
4쿼터에도 분위기를 이어갔다. 특히 허훈이 4쿼터에만 12점을 몰아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허훈은 4쿼터 중반 개인기를 앞세워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83-76으로 앞선 상황에서는 정성호가 승리의 쐐기를 박는 3점슛을 더했다. 마지막까지 리드를 지킨 연세대는 SK를 꺾고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
사진=허훈, KBL]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