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이기고도 아쉬움 남은 은희석 감독
김다현 | 2015.08.18 18:50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불만족스러운 부분이 몇 번 나왔다.”

은희석 연세대 감독이 아쉬움을 토로했다. 프로팀 SK를 꺾었지만, 감독 눈에는 아쉬움이 남는 모습이었다.

은 감독이 이끄는 연세대는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SK와의 2015 KCC 프로-아마 최강전에서 96-84로 이겼다. 승리를 챙긴 연세대는 오는 20일 오후 2시 모비스와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이날 경기에서 연세대는 허훈(257어시스트 5리바운드)과 박인태(2111리바운드), 김진용(163리바운드) 등 선수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은 감독은 불만족스러운 부분이 몇 번 나왔다. ()훈이가 3~4번 정도 공을 오래 소유하는 모습을 보였다. 포인트 가드는 남을 배려하고 살려주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직 2학년이기 때문에 경기를 거듭하면 더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골 밑을 든든하게 지켰던 박인태와 김진용에 대해서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은 감독은 “()인태와 ()진용이가 발전해야 연세대가 강해진다고 생각한다. 두 선수가 장점인 스피드를 앞세워 다른 팀 빅맨과 붙어도 밀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SK를 꺾은 연세대는 이제 모비스와 경기를 펼친다. 은 감독은 선수들에게 대학생 다운 패기와 열정을 앞세워 경기에 나서자고 말했다. 승패에 연연하지 말고 패기와 열정 있는 모습을 보이면 좋은 경기를 할 것으로 믿는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사진=은희석 감독, KBL]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