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TV연예
‘너를 기억해’ 장나라, “새로운 장르 도전 잊지 못할거에요”
강종훈 | 2015.08.12 13:39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배우 장나라가 너를 기억해종영을 맞아 아쉬움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장나라는 KBS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에서 경찰대 출신 엘리트 여수사관 차지안 역을 맡아, 이현(서인국)과 함께 연쇄살인마 이준호(최원영)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지난 11일 방송된 너를 기억해마지막 회에서는 홀연히 사라졌던 이현이 1년 만에 차지안과 재회해 해피엔딩을 맞이하는 장면이 담겼다.

극 중 차지안은 보고 싶었어라며 자신에게 입맞춤을 건네는 이현을 향해 쑥스러운 듯 키스를 전하며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였다.

너를 기억해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수사물에 도전했던 장나라는 로코퀸의 상큼발랄한 이미지를 뛰어넘어 어떤 장르도 척척 소화해내는 신뢰도 100%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극 중 카리스마 액션부터 눈물과 사랑스러움까지 온 몸을 불사르는 장나라표 진정성 연기에 시청자들은 열광적인 찬사를 보냈다.

장나라는 너를 기억해촬영을 마친 뒤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네며 제 연기 인생에서 특별했던 차지안을 잊지 못할 것 같다. 차지안은 연기에 대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게 해준 보물 같은 캐릭터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너를 기억해를 위해 헤어스타일을 바꾼 장나라는 여배우에게 머리를 자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선택이다. 누구나 생각하는 장나라의 이미지를 뛰어넘는다는 시도 자체가 기쁨이었다. 그동안 연기 인생을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나라는 여수사관이라는 다소 생소한 역할을 시청자들에게 익숙하게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시청자들이 차지안을 예쁘게 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를 통해 만난 좋은 분들과의 인연도 나에게는 큰 축복이었다고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장나라는 너를 기억해종영 이후, 화보 촬영 등 미뤄왔던 일정을 소화해낼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kudos@thesportstimes.co.kr


[
사진=‘너를 기억해방송 캡쳐]

강종훈  kudo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