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적응 완료’ 김태술 “내 역할은 정해져 있다”
김다현 | 2015.08.03 07:06

[스포츠타임스=김다현 기자] KCC의 야전사령관 김태술은 돌아오는 시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지난 시즌의 아쉬움을 털어내기 위해서다.

김태술은 2014-2015 시즌을 앞두고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KCC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그러나 비시즌 동안 대표팀에서 뛰느라 새 팀에서 호흡을 맞추지 못했다. 부상까지 겹치며 제 기량 발휘도 못했다. 김태술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6.253.7어시스트를 올렸다. 프로 데뷔 후 가장 저조한 기록이다.

그는 지난 시즌 경기를 보면 내가 봐도 못했다. 적응 안 된 상태에서 경기에 나서려니 어깨에 힘만 들어갔다. 공이 무겁게 느껴질 정도였다. 그때는 뭘 해도 안 됐다고 말했다.

KCC에서 두 번째 시즌을 맞는 김태술은 새 마음가짐으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소속팀과 대표팀을 오가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개인 운동은 물론이고 훈련을 통해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김태술은 작년에는 서로를 잘 모르다 보니 패스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말 그대로 호흡이 맞지 않았다. 대표팀에 가기 전에 연습경기를 5번 치렀는데, 경기를 하면 할수록 손발이 맞아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태술의 느낌과는 달리 일각에서는 우려를 나타낸다. 새 시즌을 앞두고 KCC에 합류한 전태풍과 포지션이 겹친다는 이유 때문이다.

김태술은 솔직히 처음에 ()태풍이 형이 팀에 온다고 했을 때 둘이 겹치는 부분이 있어서 걱정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태풍이 형은 공격적인 성향이 강하고, 나는 리딩을 더 많이 하는 스타일이다. 새 외국인 선수들 역시 공격적이다. 내 역할은 정해져 있다. 우리 팀이 골고루 돌아가게 도와주고, 맞춰주는 일을 하면 된다고 생각을 밝혔다.

자신의 역할을 명확히 인지하고 그에 맞게 준비하는 김태술을 보며 추승균 감독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추 감독은 가드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성향을 파악하는 것이다. 태술이가 지난 시즌에는 선수들 성향을 파악하지 못한 채 경기를 했다. 올해는 다르다. 팀 성향을 조금씩 알아가는 것 같고, 연습 경기도 많이 했다. 이번 시즌 태술이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김태술은 몸 상태도 좋고 심적으로도 안정됐다.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이제 남은 것은 내가 잘하는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밤낮으로 훈련에 몰두하는 김태술이 지난 시즌의 부진을 털어내고 코트 위에서 제 기량을 뽐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다현 기자 kdhlife@thesportstimes.co.kr

 


[
사진=김태술, KBL]

김다현  kdhlife@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