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트라이아웃] 드래프트 완료…KGC 1순위로 스펠만 지명(종합)
홍성욱 | 2015.05.02 07:59



[스포츠타임스=애너하임(미국), 홍성욱 기자] 2015-2016 여자 프로배구에서 뛰게 될 외국인 선수가 모두 결정됐다.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 위치한 더블트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여자 프로배구 트라이아웃 드래프트에서 KGC인삼공사는 구슬 추첨 결과 1순위 자격을 얻어 주저 없이 헤일리 스펠만(197cm·라이트)을 지명했다.

인삼공사에 이어 2순위 지명권을 얻은 GS칼텍스는 케서린 벨(187cm·레프트)을 선택했고, 3순위인 훙국생명은 테일러 심슨(188cm·레프트)을 지명했다.



이어 후순위 추첨 결과 4순위 자격을 얻은 현대건설은 에밀리 하통(188cm·레프트)을 선택했고, 5순위 IBK기업은행은 리즈 맥마흔(198cm·라이트)을 뽑았다. 마지막 지명에 나선 한국도로공사는 레즐리 시크라(192cm·레프트)를 지명했다.



1순위로 한국행이 결정된 헤일리 스펠만은 “첫 번째로 지명돼 영광스럽다. 한국 팬들을 만나는 것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우리 팀이 올해 꼴찌였지만 다음 시즌에는 절대로 아닐 것이다. 이기려는 근성을 통해 팀 성장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KGC인삼공사 이성희 감독도 “우선 높이를 고려했다. 스펠만 선수가 공격은 물론이고 어텍 커버와 수비까지 정말 잘했다. 블로킹을 도와주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이번 트라이아웃에 대학생들도 많이 왔는데 스펠만은 이탈리아 리그에서 한 시즌을 잘 뛴 것도 마음에 들었다. 원래 생각한 선수를 두 눈으로 확인하고 뽑게 돼 만족한다”라고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2순위로 한국행이 결정된 GS칼텍스 케서린 벨은 “한국에 가는 것이 벌써부터 설렌다. 특히 자매처럼 지내는 에커맨이 뛰던 팀에 가게 돼 더 좋다”라며 활짝 웃었다.



GS칼텍스 이선구 감독은 “선발에 만족한다. 지난 시즌 우리 팀 성적이 나빠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선수를 뽑았다. 벨은 라이트는 물론이고 센터까지 커버할 수 있는 선수다. 점프력이 좋고, 타점을 잘 잡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3순위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은 테일러 심슨은 “내가 바라던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게 돼 정말 좋다. 대학 때도 여성 감독이었고, 한국에서도 그런 팀에 가고 싶었다. 한국 팀 소개자료를 보면서 흥국생명은 여성 감독이 지휘하고 있었고, ‘핑크스파이더’라는 이름이 참 좋았다. 한국에 가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최선의 선택을 했다. 심슨은 수비가 되는 선수다. 우리 팀에 딱 맞는 선수다. 외국인선수 역할이 이제는 공격 일변도에서 조금은 바뀔 것 같다”라고 말했다.



4순위로 뽑힌 현대건설 에밀리 하통은 “정말 영광스럽다. 현대건설이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양철호 감독은 “하통은 수비가 되는 선수다. 이제 조직배구를 할 수 있게 됐다. 사실 하통은 영상을 봤을 때 수비하는 모습은 없었지만 이번에 와서 본 결과 수비에 장점이 있었다. 리시브에 들어갈 정도는 되는 것 같다. 황연주를 더 살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5번째 선택을 받은 IBK기업은행 리즈 맥마흔은 “한국리그는 매우 수준이 높다. 내가 그 무대에서 뛰게 돼 기분이 좋다. IBK는 챔피언이었다. 승리의 역사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여기 와서 IBK 훈련량이 많다는 걸 알았지만 어느 정도인지 기대된다”며 웃음을 보였다.



IBK기업은행 이정철 감독은 "좋은 선수를 뽑았다. 맥마흔은 앞선 순번 팀들이 데려갈 것으로 판단했었다. 이 선수는 몸이 느리지만 키에 비해 팔꿈치가 내려가지 않았다. 알레시아 보다 2센티가 크고 타점을 잡을 수 있는 선수다"라며 흡족한 표정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지명된 한국도로공사 레즐리 시크라는 “한국에 갈 것이라는 확신으로 트라이아웃에 지원했고, 그 확신은 변함이 없었지만 마지막 지명이라는 순간 잠시 떨렸었다. 그리고 내 이름이 불렸을 때 정말 기뻤다. 지금 매우 행복하다. 팀 우승을 위해 뛰겠다. 대표팀 상비군에 있으면서 니콜 포셋과 얘기를 나눴다. 그 팀에 가게 돼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도로공사 이호 감독은 “맨 마지막 순서였지만 5순위를 가정하고 뽑으려 했던 선수를 뽑게 돼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우리 팀은 공격력이 약해 공격형 외국인선수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드래프트로 호명된 6명은 이름이 불린 직후 ‘한국행에 동의하느냐’는 KOVO 관계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그 자리에서 계약서에 서명했다. 선수들의 계약효력은 즉시 발생하고, 계약의 시작 시점은 8월 1일부터다. 



6개 구단은 계약 직후 단장, 감독, 세터, 사무국장과 새 외국인선수 환영만찬 자리를 구단별로 마련했다. 선수들은 기쁜 마음으로 구단과 첫 식사자리를 나섰다. 메뉴는 주로 코리언바베큐였다. 일부 선수들은 화려한 드레스를 입기도 했다. 



반면 선택받지 못한 15명은 아쉬움이 가득한 표정을 보였다. 특히 2012 미스 오리건이며 할아버지가 한국전에 참전했던 알레이나 버그스마는 시무룩한 표정을 보였다. 또한 탄력 넘치는 플레이로 트라이 아웃 초반 지명이 예상됐다가 작은 키(180cm) 때문에 고배를 마신 셜리 페어러도 고개를 떨궜다.



아쉬움에 발길을 돌린 한 선수는 “내년 트라이아웃에 재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KOVO는 탈락한 선수들에게 작은 선물을 준비해 위로했다.



트라이아웃은 차질 없이 마무리됐다. 6개 구단 감독들도 이구동성으로 “생각했던 것보다 선수들의 플레이가 괜찮았던 것 같다. 뽑힌 선수 6명의 수준도 큰 편차없이 엇비슷한 것 같다”고 공통적으로 말했다.



KOVO와 구단관계자들은 3일 귀국길에 오른다. 이정철 감독과 이효희, 한수지 등 대표팀 소속 인원들은 인천공항에서 바로 진천 선수촌으로 향한다.



한편 다음 시즌 V리그 개막은 10월11일로 예정돼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사진=한국행이 결정된 선수들과 6개구단 감독. KOVO]

홍성욱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